Skip to content

[미래기업포커스]세틀뱅크, 한국 아마존 만든다 – 전자신문

세틀뱅크(대표 최종원)는 국내 간편현금결제 1위 사업자다. 가상계좌, 펌뱅킹, 전자결제(PG) 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테크핀 기업이다. 국내 모든 금융사, 대형 e커머스사를 비롯해 국내외 다양한 페이사에 현금결제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올해 세틀뱅크는 단순한 금융 밴(VAN) 역할을 넘어 종합지급결제사업자로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종합 서비스형 결제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다양한 계열사와 함께 한국의 아마존을 만들겠다는 포부다.

특히 가속화된 비대면 결제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결제 수혜주로 떠올랐다. 세틀뱅크는 지난해 10월 KB캐피탈과 비대면 금융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비대면 신용 대출 서비스, 할부 금융 서비스 등 차별화한 금융 프로그램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에는 비씨카드가 카드업계 최초로 결성한 데이터 연합군에 참여했다. 당국의 금융 규제 완화 기조와 핀테크 기술 혁신에 발맞춰 테크핀 기업으로서 금융 분야 혁신에 일조하고 있다.

이외에도 세틀뱅크는 KT 지역화폐 및 한국조폐공사 지역화폐 플랫폼에도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의 지역화폐 플랫폼인 ‘제로페이’ 중계사업자로도 참여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연계, ‘010제로페이’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했다. 올해 마케팅을 본격 진행할 계획이다. 010제로페이 앱은 본인 계좌를 미리 연결해 두면 온누리상품권, 지역사랑상품권 등 제로페이 모바일 상품권을 비밀번호 또는 생체인증만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세틀뱅크는 올해 비대면 결제 수요가 커지고 오프라인 결제시장 대비 온라인 결제 비중이 가파르게 증가함에 따라 PG 사업 고도화에 나선다.

세틀뱅크 PG 솔루션은 신용카드, 휴대폰 결제, 실시간 계좌이체 등 통상 결제 수단뿐만 아니라 각종 상품권을 비롯해 개별 신용카드 포인트 등을 통합해 결제에 사용할 수 있는 ‘복합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틀뱅크는 다년간 세금 납부, 공과급 수납 등 서비스를 운영하며 쌓아 온 공공기관과의 두터운 신뢰 관계를 토대로 PG 도입에 보수적이던 공공 영역에 PG 서비스를 공급하는 성과를 이뤘다. 지난해 10월에는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농지보전부담금 등의 거래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PG 결제 서비스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PG 사업 역량 강화 지속과 제휴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특히 공공기관에서 인정받은 서비스 안정성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PG 제휴 네트워크를 민간 부문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최우선 경영 과제로 세틀뱅크 금융 허브 역할 강화를 목표로 정했다.

최종원 대표는 “코로나19 감염 사태 후 급부상하고 있는 온라인 결제 트렌드에 발맞춰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면서 “특히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에 관심이 높은 글로벌 업체들의 국내 진출을 지원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표]세틀뱅크 개요

길재식기자 [email protected]

스마트 첨단기술분야 융복합 유망기술 설명회
Deloitte-SAS가 함께 하는 금융권 Climate Risk 관리를 위한 ESG 세미나
“이젠 갤럭시Z플립4”…역대급 흥행 이어가려면
LG전자, 올레드 TV 앞세워 美 연말 성수기 공략
전자산업
과학
의료바이오
금융
정책
방송
에너지산업
에너지산업
자동차
SW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
PC버전

sourc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