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카카오뱅크, 중·저신용대출 시중은행보다 낮아 –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시중은행보다 저조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29일 배진교 정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은행권 신용대출 및 전세자금대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 KB국민·신한·하나·우리·SC제일·씨티·기업은행 등 7개 시중은행의 6월 말 기준 신용대출(잔액) 가운데 중신용자(신용점수 701~850점) 비중은 14.9%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의 중신용자 비중은 8.5%로 시중은행에 못 미쳤다.

반면 카카오뱅크의 고신용자(신용점수 851점 이상) 신용대출 비중은 88%로, 7개 시중은행(80.2%)보다 7.8%포인트 높았다.
계좌 수를 기준으로도 7개 시중은행의 고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은 72.3%인 반면, 카카오뱅크는 85.6%에 달했다. 중신용자 비중은 시중은행이 19.9%인 반면 카카오뱅크는 10%에 그쳤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카카오뱅크는 중신용자 대출 실적이 낮다는 이유로 거센 비판을 받았다. 금융위원회도 지난 4월 ‘중금리 대출 제도 개선방안’을 내놓고 핀테크 금융권에 중금리 대출 확대를 촉구했고, 카카오뱅크도 중신용자 대출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진교의원은 “작년 국정감사에서 본 의원이 인터넷전문은행만의 3년간 신용대출 현황에 대한 분석을 통해 기간 중신용자에 대한 중금리 대출 비율이 낮다는 것을 지적했었다”면서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와 카카오뱅크 모두 향후 중금리상품을 확대시키겠다고 약속했지만 약속이 무색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중은행과 마찬가지로 수익성 위주 대출관행을 이어오고 있고, 고신용자 비중이 오히려 높다는 점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이 중신용자에게 맞는 중금리 대출을 담당하게 하겠다던 정책은 실패한 것으로 보고 추가 제도개선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sourc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