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토스뱅크 출범 임박…은행권 '관건은 이용자 수'(종합) – 아시아경제

토스뱅크 출범 임박…은행권 “관건은 이용자 수”(종합)
2021 아시아 ESG 심포지엄
新 금융 패권전쟁
배달 유감
2021 무연고사 리포트
가짜 고기가 온다
2022년 예산안 어디에 어떻게 쓰이나

최종수정 2021.09.29 15:30 기사입력 2021.09.29 15:30
<!– 댓글쓰기 –> 댓글쓰기
$(‘.cmt_num’).click(function () {
scroll_reply();
$(‘.btn_comment’).addClass(‘on’);
$(‘.reply_box’).show();
});

function scroll_reply()
{
var ani_t=eval($(‘.comment_box’)[0].offsetTop)+700;
$(‘html, body’).animate({scrollTop : ani_t}, 400);
}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제3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파격적인 여수신 상품을 조금씩 공개하면서 오픈 초반 공격적인 영업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가 더욱 거세지는 가운데 2억7000만원에 달하는 신용대출 최대한도는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인터넷은행의 특성상 급격한 대출 쏠림은 없을 것이며, 오히려 사용자 숫자가 더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지난 26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대출 상품 라인업을 일부 공개했다. 사잇돌대출과 신용대출 두 종류로, 신용대출의 한도는 최대 2억7000만원 금리는 연 2.76~15.00%로 책정됐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아직 한도나 금리가 확정 되지는 않았지만, 현 상황에서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토스뱅크의 신용대출 조건은 그야말로 파격적이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달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평균 금리는 연 3.07~3.62%다.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도 각각 연 4.95%와 연 4.27%수준이다. 특히 모든 금융사에서 신용대출 잔액을 대폭 삭감하는 분위기에서 억대가 넘는 한도는 무엇보다 매력적이라는 평가다. 대출이 급한 수요자들이 토스뱅크에 몰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또 토스뱅크는 출범 첫 해인 만큼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관리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점쳐진다.
관건은 이용자수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신용대출 최대 한도가 2억7000만원이라는 것이지 모든 고객들이 최대 한도를 받을 수는 없다”면서 “결국 신용등급에 따라 한도는 달라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인터넷은행 특성상 여수신의 성적은 조건도 조건이지만 결국 이용자수 증가율을 따라가기 때문에 토스뱅크도 같은 길을 걸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표적인 곳이 케이뱅크다. 케이뱅크는 지금도 직장인 신용대출로 최대 2억5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금리는 연 2.89%로 최저 수준이며, 동일 기업에 6개월 이상 재직 중이고 연 환산소득이 3000만원 이상인 근로소득자라면 개인 신용상태에 따라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케이뱅크는 최대 1억5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는 직장인 마이너스통장 대출 상품도 운용 중이다. 금리 또한 최저 수준으로 연 3.39%다.

케이뱅크는 올 4월 누적이용자 537만명으로 전달(391만명) 대비 가장 많은 이용자를 유치했었다. 이에 따라 수신과 여신도 각각 3조4200억원과 8500억원이 늘어났다. 반면 628만명(7월)에서 645만명으로 이용자 증가폭이 4월 대비 낮았던 8월의 경우 수신은 8300억원, 여신은 2100억원 증가에 그쳤다. 당시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 때문에 한도가 높은 케이뱅크로 풍선효과가 기대됐지만, 결국 이용자수 증가에 따라 여·수신 증가도 따라간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다른 은행권 관계자는 “토스뱅크가 올해 말까지 중금리대출 비중을 34.9%를 유지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무한정 신용대출을 늘릴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오히려 토스뱅크가 출범되면 대출 수요가 분산되기 때문에 은행들 입장에서는 도움이 되는 면도 있다”고 전했다.
황신영, 세쌍둥이 출산…”응급상황에 아가들 흩어져”
“사진 확대해보니 소름이 쫙”…산책 중 마주친 男의 정체
발코니서 남친과 애정행각 벌이다…차 위로 떨어진 여성

<a 이주열, 신임 금통위원에 한은출신 박기영 교수
<a 카드승인액, 올 2월부터 7개월째 증가
<a 올겨울 코로나19·독감 ‘트윈데믹’ 주의보
<a 윤석열 “父 집 산 사람 김만배 친누나인 것 어제 처음 알았다”
<a 확진자 중 99.5%는 델타 변이…돌파감염도 지속 증가세
<a 합참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초기단계… 요격가능”
<a 1000억 챙긴 천화동인4호, 작년 판관비만 232억 썼다
<a 검·경, 대장동 전방위 압박… 의혹 인물 줄줄이 소환된다
<a 日 차기 총리 오르게 된 기시다, 아베·스가 정책 노선 이어갈 …
<a ‘99% 통과’ 금융公기업 이사회…배경엔 청와대·정당·캠프 낙하…
<a 中 헝다 “자회사 보유 은행지분 매각”…1조8000억 자금 확보
<a 옐런 “10월18일이면 美 국가 부도…경제 재앙 피해야”
<a “삼성전자, 20조원 美 텍사스주 반도체 공장 계약체결 임박”
<a “투자 상생 덜했다”…작년 기업에서 더 걷은 세금 1조
<a SKC, 英 넥시온·美 AMAT와 ‘합작법인’ 추진
<a 가계대출 조이자…’마지막 보루’ 보금자리론 풍선효과
<a “집단대출 규제에 내집마련 꿈 산산조각” 국민청원 빗발
<a 이억원 기재차관 “철도·도로 등 공공요금 연말까지 동결”
<a 尹·洪 또 정면충돌… 공세 퍼붓는 洪, 반격하는 尹
<a ‘대장동 의혹’ 신경전…낙 “무슨 조치했나” vs. 명 “취조하냐…
#국내핫이슈
#연예가화제
#스타화보
#몸매종결자
#해외스타
서울 빌라 시장 '몸테크' 열풍…아파트 거래량 9개
발코니서 남친과 애정행각 벌이다…차 위에 떨어진 '속
옐런 “10월18일 美 부도 올 수도” ‥월가 대부도 재앙 &#39
성주서 성묘하던 20대 男 사망… 열흘 전 모더나 1차 접종
삼성은 태양광 연구 중…”갤워치5 적용 기대”
1 80세 노인 본인명의 휴대전화 없어 재난지원금 못받아…”개선 권고”
2 “집단대출 규제에 내집마련 꿈 깨져” 국민청원 빗발
3 '우리나라 우수한 방역물품 소개합니다'
4 '수소·CCUS' 에너지 신산업 기술개발…정부, 4조 규모 예타 추진
5 [속보] 한은 신임 금통위원에 박기영 연세대 교수
6 가계대출 조이자…'마지막 보루' 보금자리론 풍선효과
7 “집단대출 규제에 내집마련 꿈 산산조각” 국민청원 빗발(종합)
8 현대캐피탈 “경형 SUV '캐스퍼' 온라인으로 구입하세요”
9 英 한국산 철강 수입제한에…정부, WTO 통해 '보복관세' 예고
10 새마을금고중앙회, 행정안전부와 우간다 현지연수 실시
“퇴직금 2천만원 vs 50억”…상상초월 금액에 ‘허무’
고민정 “화천대유 임직원 평균 월급 1804만원”
사과 요구한 송영길, 대장동 찾은 이준석
尹측 ‘부친 매매계약서’ 공개에도…진실공방 가속화
80세 노인 본인명의 휴대전화 없어 지원금 못받아
계란 1만2천원에 수입, 3천원에 팔아…천억 손실
전원책 “‘작계 5015’ 尹이 정답…홍준표도 잘 몰라”
맥주 준비됐어요?
이마트 트레이더스 필수 구매템
짜장 파티 열렸네
귀차니즘 저리가! 자취생 필수 먹템3
도넛 명가 노티드에서 출시한 우유 3종 리뷰
급찐급빠! 추석에 급하게 찐 살, 급하게 빼버리자
더 특별하게 즐겨 볼까?
페트병이 가방으로? 재활용으로 환경보호 동참하기!
커피전문점인데 아이스크림 맛집이네
아낌없이 넣었다…건더기 실~한 죽 간편식을 찾아서!
맛있는 치즈볼 끝판왕! 여기서 결판 냅니다
혼자서도 편하게 마시기 좋은 달콤 향긋한 맥주들
내 입과 몸을 모두 만족시키는 마켓컬리 영양간식 3
간편식 못지않아, 레시피만 따라해 (feat. 추석음식)
아시아경제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아시아경제 All rights reserved.

sourc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