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현대오일뱅크, 2025년까지 블루수소 10만톤 생산 –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현대오일뱅크가 블루수소, 화이트 바이오, 친환경 화학 및 소재 사업을 3대 친환경 미래 사업으로 선정하고, 2025년까지 블루수소 10만톤을 생산·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6일 서울 중구 소재 서울사무소에서 글로벌 수소기업 에어프로덕츠와 ‘수소 에너지 활용을 위한 전략적 협력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와 김교영 에어프로덕츠 코리아 대표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수소사업 확대를 위해 전략적 협력을 약속했다.  
블루수소는 화석연료가 수소로 변환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가 제거된 친환경 에너지로, 탄소 처리 과정에서 많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상용화를 위해서는 수소 제조원가를 낮추고 탄소 활용 방안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현대오일뱅크는 에어프로덕츠의 앞선 제조기술을 활용, 저렴한 원유 부산물과 직도입 천연가스로 수소를 생산해 원가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생산한 수소는 자동차와 발전용 연료로 공급되며 탄소는 별도 설비를 통해 친환경 건축자재인 탄산칼슘과 드라이아이스, 비료 등으로 자원화된다.
양사는 그린 수소사업 모델 개발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그린수소는 제조 과정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사용, 탄소가 배출되지 않는 꿈의 에너지원이다. 
특히 질소와 수소로 이뤄진 암모니아는 분해 과정에서 탄소 발생 없이 수소로 변환할 수 있어 현대오일뱅크는 암모니아를 활용한 그린수소 사업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에어프로덕츠는 지난해 7월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태양광과 풍력을 활용해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네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는 “현재 85%인 정유사업 매출 비중을 2030년까지 40%대로 줄일 계획”이라며 “블루수소 등 3대 미래사업이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도 70%수준으로 높여 친환경 에너지 사업 플랫폼으로 변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에어프로덕츠는 미국 펜실베니아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수소 생산업체로, 천연가스와 정유 부산물 등 다양한 원료로 수소를 제조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갖고 있으며 공장 운영 노하우와 수소 액화 등 저장, 수송 관련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sourc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